'노란 책-자크 티보라는 이름의 친구' 나왔습니다. 만화관련


작년 가을 출간 예정이었던 '노란 책-자크 티보라는 이름의 친구'가 이제서야 겨우 나왔습니다. 스케줄이 늦어지면서 약간 운(?)이 따랐는데, 늦어진 기간 동안 이 작품이 디지털 데이터화되는 바람에 좋은 품질의 원고 데이터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전화위복이라면 전화위복이겠네요. 번역은 '막대가 하나'를 맡아주셨던 정은서 선생님이 고생해주셨고, 본문 '티보 가의 사람들' 구절은 민음사에서 흔쾌히 허락해주셔서 저자의 의향 대로 한국어판을 인용할 수 있었습니다. 

기다리신 분들에게는 너무 늦어져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늦어진 만큼 품질을 높이려고 노력을 해봤습니다만... 읽어주시는 분들께서도 그렇게 생각해주시면 더 바랄 게 없을 듯하네요. 


이것으로 끝 번역작품들

별로 길지 않았지만 고통으로 가득했던 만화번역의 길이 드디어 끝났습니다. 저만 고통스러웠으면 그나마 나았을 텐데 함께 일한 편집자 분들과 돈을 내고 책을 구입해주신 독자 분들께도 고통을 안겨드린 것 같아서 송구스럽습니다. 허섭스러운 실력에 비해 작품운은 엄청나게 잘 따라준 편이었는데, 마지막까지 작품운은 더 바랄 수 없을 정도로 좋았습니다. 그리고 끝까지 실력은 허섭스러웠고요. 


어쨌거나 돌이켜보니 좋은 인생 경험이었던 것 같습니다. 덕분에 저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훌륭한 서브컬처 번역가 선생님들을 많이 알게 된 것도 좋았고요. 사실 그분들의 치열한 모습을 보면서 '이런 실력과 마음가짐으로 번역하는 건 모두에게 실례가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가능한 한 빨리 발을 빼려고 한 면이 있습니다. 다만, 저도 인간이다 보니 작품 욕심(?) 비슷한 게 남아서 'Sunny'를 붙잡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파레포리'로 시작해서 'Sunny'로 끝났습니다. 그동안 번역이라고 해주기도 애매한 무언가를 참고 봐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017년 가을 출간 예정 만화관련

기나긴 조율 과정을 거쳐서 드! 디! 어! 타카노 후미코 선생님의 '노란 책-자크 티보란 이름의 친구'의 한국어판 출간 계약이 확정되었습니다. 계약에만 2년 반 이상이 소요된 타이틀이었는데, 덕분에 팔자에도 없는 고단샤 방문까지 했었네요. 고단샤 방문 이후에도 이런저런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만, 어쨌거나 담당 에이전트 분이 가운데에서 노력을 많이 해주셔서 계약이 성사되었습니다.

'막대가 하나'를 편집하면서 겪었던 경험들이나, 출간 이후에 해주신 독자 분들의 따끔한 말씀도 '노란 책' 한국어판에 남김없이 반영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만, 어쨌거나 몇 년 걸친 노력(?)이 첫 결실을 맺은 것 같아서 기뻐서 올려봅니다. 현재 출간 계획된 만화가 몇 권 있는지라 편집 과정에서 엄청난 트러블을 겪지 않는 이상 출간시기는 내년 가을이 될 예정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